홍석천, 코로나19로 이태원 레스토랑 휴업
"가게 공간 활용하고픈 사람 연락 달라"
임대료 인하에 이어 선한 영향력 발휘
방송인 홍석천/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홍석천/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홍석천이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을 개업 12년 만에 처음으로 임시 휴업한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게 사진 몇 장을 올리며 "오픈한 지 12년쯤 됐는데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영업하던 가게입니다. 코로나19 때문에 지난주부터 잠시 휴업하고 있습니다. 눈물이 나네요. 월세는 935만 원정도입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그는 "이왕에 문 닫고 쉬는데 번뜩 생각이 드네요. 혹시 이 공간을 이용하고픈 열정 넘치고 콘텐츠 좋은 분들 연락 주세요"라며 "월세는 제가 내겠습니다 서울, 그 안에 이태원 메인 상권에 팝업으로라도 본인들 소개하고픈 아이템이 있으면 연락 꼭 주세요"라고 덧붙였다.

홍석천은 또 "이렇게 경기가 안 좋을 때는 아이디어와 열정을 모아서 서로가 도움되는 일을 해야 답이 나올듯하네요. 새롭게 출발해보죠. 가만히 앉아 코로나19에 무너질 순 없겠네요. 힘내 보자구요"라고 했다.

앞서 홍석천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임차인들을 위해 임대료 인하 운동에도 참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