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헌혈 참여 독려
"과거 몸무게 미달로 불가...이제는 가능"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사진=오정연 인스타그램


방송인 오정연이 헌혈 참여를 독려했다.

오정연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종 코로나 시국에 내가 뭐라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오늘 가까운 헌혈의 집을 찾았다"며 "현재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서 보유 중인 혈액량은 안정적인 혈액 비축분인 5일분에 한참 못 미치는 2~3일분으로 머지않아 혈액 부족 사태를 겪게 될 위기상황이라고 한다"고 알렸다.

이어 오정연은 "이전엔 내가 몸무게 미달로 헌혈이 불가능했었는데 작년에 많이 건강해진 덕분에 다행히 오늘 문진에서는 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았다"며 "기념품으로 미니 마사지기도 받고 물도 많이 마시고 나왔다. 과자나 음료 등의 간식도 마련되어 있다. 앞으로 건강관리 잘해서 꾸준히 헌혈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디 많은 분들이 헌혈에 동참하셔서 어려운 이 시기에 혈액보유량마저 부족한 사태만큼은 꼭 막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공개한 사진 속 오정연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헌혈을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또한 헌혈의 집에 부착된 ‘헌혈 참여 호소문’을 게재하며 헌혈 참여를 독려했다.

오정연은 최송현, 신아영과 함께 16일 개국하는 STARTC(스타티비) 첫 예능프로그램 '숙희네 미장원' 진행을 맡는다. ‘숙희네 미장원’은 서로 다른 톤의 삶을 살아가는 세 여자가 다양한 트렌드에 대해 수다를 떠는 매거진 토크쇼로, 3월 중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