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행크스, 코로나19 확진
아내 리타 윌슨과 근황전해
"전문가 조언 따르는 중"
리타 윌슨과 톰 행크스 / 사진 = 톰 행크스 인스타그램
리타 윌슨과 톰 행크스 / 사진 = 톰 행크스 인스타그램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톰 행크스가 리타 윌슨과의 근황을 전했다.

톰 행크스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와 아내 리타 윌슨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는 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라며 "우리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다른 사람들에게 전파하지 않도록 격리돼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심각한 병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전문가의 조언에 따라서 서로를 돌보고 있다"라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한편, 톰 행크스는 호주에서 엘비스 프레슬리의 영화를 촬영하던 중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그의 아내 리나 윌슨과 함께 양성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