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임영웅 인스타그램
/사진=임영웅 인스타그램


트로트 가수 임영웅과 이찬원이 근황을 전했다.

임영웅은 지난 3일 자신의 SNS 계정에 "연습 끝나고 지하철 광고 구경갔는데 영업 종료...다음에 다시 돌자"라는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임영웅은 이찬원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검은색 마스크를 턱 밑으로 내린 채 살짝 미소짓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서 임영웅과 이찬원은 계단 위에 선 채 눈물을 흘리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팬들이 준비한 광고를 보기 위해 지하철역을 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임영웅은 "영웅시대 사랑합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남기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임영웅과 이찬원은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