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진의 코로나19예방수칙 영상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의 코로나19예방수칙 영상 / 사진제공=마운틴무브먼트


배우 박해진이 재능 기부로 제작한 '코로나19 예방수칙' 영상이 4개 국어로 제작돼 공개됐다.

박해진이 직접 출연하고 제작한 '코로나19 예방수칙' 영상이 한국어를 비롯해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번역됐다.

앞서 소방청은 지난달 28일 박해진이 출연한 코로나19 예방수칙' 영상을 전 부처별로 배포했다. 박해진은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을 것", "기침할 때 옷소매로 가리고 할 것", "의료기관과 공공장소(사람이 많은 곳) 방문 시 마스크 필수", "마스크를 버릴 땐 반드시 규정대로 묶어서 안전하게 버릴 것" 등의 예방 수칙을 설명해 국민들의 이해를 도왔다.

특히 이 영상은 박해진이 출연료와 제작비를 전액 기부해 화제가 됐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면서 각종 해외 채널에서 문의가 오자 박해진의 소속사는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로 자막 작업까지 진행하여 보내 등 한국뿐 아니라 세계인들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도록 큰 힘을 보태고 있다.

특히 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유럽, 미주 지역에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박해진이 직접 출연한 이 영상은 현재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 감염의 위험을 예방할 수 있는 단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해진은 현재 촬영 중인 MBC 수목드라마 '꼰대인턴' 촬영장에 마스크와 일회용 가글 등을 기증하며 스태프들의 안전한 촬영을 독려했다. 또 대구 사회재난과에 가글 2만 개와 해외 팬들이 보내오는 마스크를 기부하며 훈훈함을 불어넣고 있다.

박해진은 "어려울 때는 누구라도 상관없이 모두가 함께 도우라고 배웠다"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