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경북지역의 저소득층과 취약계층 위해 사용
"모두가 안전하게 보호되길 바란다"
가수 겸 배우인 아이유가 코로나19 피해 최소화를 위해 총 2억 원을 기부했다.

아이유는 27일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에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을 위해 1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또 대한의사협회에도 1억을 기부했다. 아이유는 현장에서 코로나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들에게 힘이 되고 싶는 마음으로 방호복과 마스크 등 부족한 물품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유는 "지역사회 확산 방지 및 저소득층, 취약계층이 안전하게 보호되길 바라는 마음에 기부를 결심했다"며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정에 도움이 되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아이유가 NGO 굿네이버스에 전달한 기부금은 대구·경북 지역 저소득층과 취약계층의 마스크,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전달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