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소유진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최소화를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소유진은 27일 대한적십자사에 1억 원의 재난구호성금을 전달했다.

소유진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점점 늘어나는 피해소식을 두고만 볼 수 없었다. 코로나19 사태로 불안에 떠는 국민들 그리고 전국 재난 현장 일선에서 희생하시는 많은 구호인력들께 작게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소유진이 전달한 성금은 마스크, 소독제 등 재난취약계층을 위한 감염병 예방 구호품과 속옷, 의류, 위생용품 등 자가격리자를 위한 긴급구호품, 확진환자 치료를 위한 의료물품 지원에 사용된다.

앞서 소유진은 강원도 산불 피해민, 국내 입양아동 등 국내 소외계층을 위한 물질, 재능기부를 꾸준히 해왔다. 특히 2019년 6월부터 적십자사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2020년 적십자회비 모금 홍보물 제작을 위한 모델 재능기부를 하였으며, 제빵과 떡국 나눔 봉사 등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따뜻한 나눔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