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B.I)가 마스크 10만 개를 기부했다.

비아이는 코로나19 예방 물품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해 마스크 기부를 결정했다.

마스크 기부는 국내 팬단체에 2만 장 전달을 시작으로 중국 팬단체에 2만여 장을 보낸 상황이다. 이후 일본과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현지 단체와 협의후 순차적으로 전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총 금액은 약 2억 원 정도며 쌍방울·남영 비비안도 힘을 보탰다.

처음 준비 수량은 5만 개였으나,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5만 개를 추가 생산해 전세계 10만 개의 마스크가 지원된다. 요청 국가의 팬들과 면역력이 취약한 아동 및 노인 그리고 저소득 가정에 마스크를 전달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비아이는 비아이 트위터 팬계정을 통해 “한창 마스크를 선물받고 사용할 때는 몰랐다. 그런데 이제서야 알게 됐다. 팬들이 제게 마스크를 줬던 건 나를 지켜주고 싶은 마음을 전달했던 것을”이라며 “그래서 지금껏 나를 지켜줬듯이 내 사람들을 지켜주길 바라며 저 또한 꼭 마스크를 전해주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비아이는 3년 전 대마초 구매 및 흡연 사실을 일부 인정, 2019년 아이콘을 탈퇴하고 자숙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