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같은 인간들" 강도 높은 비판
네티즌 갑론을박
 배우 진서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진서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진서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가격 폭등에 정부, 그리고 부당한 이익을 취득하려는 업체들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 설전이 오가고 있다.

진서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워킹데드와 뭐가 다르냐"며 모 업체의 마스크 온라인 판매 캡처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의료용 마스크 50매가 인터넷 구매 사이트에서 11만4000원에 판매 중인 모습이 담겼다.

진서연은 "쓰레기 같은 인간 같지도 않은 인간들. 이게 할 짓이냐. 사람 생명이 왔다 갔다 하는 판에 버젓이 말도 안 되는 폭리를 취하는데 정부가 가만히 있다. 할 수 있는 모든 욕을 하고 모든 죄를 묻게 해야 한다"고 일침했다. 이어 "모든 인터넷 구매 사이트 마스크 폭리가 현실인 마당에 대책들은 쏟아지는데 한발 늦은 대책과 폭리 업체들을 잡지 못하는 현시점. 뭐가 문제라니요"라고 추가로 글을 게재했다.
네티즌들은 진서연의 의견에 대해 찬반으로 나뉘어 댓글을 달았다. 이에 진서연은 "인간의 기본 생존권에 관한 이야기를 비틀고 흔들고 뒤집어 해석하다니. 한심하다"며 불쾌감을 표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된 상태지만 진서연의 강도 높은 비판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화제가 되고 있다. 일부는 "괜찮은데 글을 왜 내리셨냐. 응원한다" "맞는 말 했다" "분개하는 게 당연하다" "국민이면 누구나 할 수 있는 말"이라고 옹호했고 또 다른 한쪽에서는 "정부가 아무것도 안 한 건 아니지 않냐" "여러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고 발언해라" 등 비판했다.

진서연은 2018년 개봉한 영화 ‘독전’에서 보령 역으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였으며, 현재 OCN 드라마 '본 대로 말하라'에 출연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