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대구 경제 위한 기부
"대구 지역 한부모 여성 자영업자 힘냈으면"
배우 이시영이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구지역 한부모 여성 자영업자들 위해 1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시영은 지난 25일 아름다운재단을 통해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대구지역 한부모 여성 자영업자들의 긴급 생계비로 써달라며 1000만 원을 기부했다.

현재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지역 경제가 전면 마비됨에 따라 자영업으로 생계를 꾸려가는 소상공인의 고통이 커지고 있다.

이시영의 기부금은 아름다운재단 한부모 여성 창업자금 대출지원사업인 희망가게를 통해 창업한 대구지역 내 한부모 여성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구성원 수, 경제 상황 정도를 파악한 후 맞춤 지원될 예정이다.

이시영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대구 지역 분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계신 상황에 조금이라도 도움을 보태고 싶었다"며 "대구 지역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계신 한부모 여성 가구에 전달되어 작게나마 힘을 드릴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이시영은 지난해 3월 KBS2 '왜그래 풍상씨' 출연진과 함께한 서대문노인종합복지관 배식봉사를 시작으로, 장애아동을 위한 ‘친환경 DIY 보조기구’ 기부, 보호종료아동지원 '열여덟 어른'캠페인 참여 등 꾸준한 나눔 활동으로 기부문화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