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한끼줍쇼’ 스틸컷./사진제공=JTBC
‘한끼줍쇼’ 스틸컷./사진제공=JTBC


배우 김혜윤과 SF9 로운이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는 김혜윤과 로운이 출연해 분당구 운중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이경규는 로운의 남다른 키와 외모에 감탄을 금치 못하며 다짜고짜 “넌 언제부터 그렇게 잘 생겼어?”라고 진지하게 물어봐 웃음을 자아냈다. 평소 냉정하기로 유명한 이경규지만 로운의 매력에 반해 본인이 준비 중인 영화에 캐스팅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김혜윤은 JTBC ‘스카이 캐슬’ 강예서 연기를 좋아했던 강호동의 요청에 순식간에 예서로 돌변했고, 이경규를 아빠라고 부르며 거침없이 열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다가도 이내 사랑스러운 말투의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의 은단오로 변하는 등 작품을 넘나드는 연기력을 선보였다.

올해로 데뷔 8년차인 김혜윤은 “일을 하면서도 배우라는 직업이 너무 막막했다”며 단역만 맡았던 오랜 무명시절 당시 느꼈던 불안감을 털어놓았고, 지금까지 견딜 수 있었던 이유를 공개하기도 했다.

벨 도전에서 밥동무들은 자신감을 드러내며 각자의 무기인 ‘치명적인 애교’와 ‘프리패스상 얼굴’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특히 로운은 가는 곳마다 감탄을 부르는 외모로 주민들의 칭찬 세례를 받았다.

사랑할 수밖에 없는 배우 김혜윤과 로운의 솔직한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되는 ‘한끼줍쇼’ 분당구 운중동 편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