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소주연./사진제공=나일론
배우 소주연./사진제공=나일론
배우 소주연이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패션 매거진 ‘나일론(NYLON)’은 25일 소주연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SBS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밝고 싹싹한 윤아름 역으로 사랑받았던 소주연은 이번 화보에서 흰 의사 가운 대신 얼굴에 화이트 컬러를 얹은 다양한 메이크업을 시도해 눈길을 끌었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이미지와 다른 분위기의 화보였음에도 콘셉트에 대한 높은 이해도로 현장 스텝들 모두 만족스러워했다는 후문이다.

촬영이 끝난 뒤 진행된 인터뷰에서 소주연은 “시청자가 되어 나를 봤을 때 거리낌 없고 가식이 없어 ‘저 배우는 진짜 저 사람인가?’ 느낄 정도로 자연스러운 배우가 되고 싶다”고 배우로서의 목표를 밝혔다.

‘낭만닥터 김사부2’속 은탁(김민재 분)이와의 러브라인에 대해서는 “배우들끼리 너무 사이가 좋아 모임도 자주 갖고 많이 친해져서 오히려 러브라인을 섬세하게 연기하는 것이 어렵다”고 말했다.

소주연의 화보는 나일론 3월호를 통해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