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배우 이연수(왼쪽)와 하희라/ 사진제공=KBS2
배우 이연수(왼쪽)와 하희라/ 사진제공=KBS2


KBS2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배우 이연수가 자신의 40년 전 전성기 시절 일화를 공개한다.

24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하이틴 스타 이연수가 출연해 호탕한 입담을 선보인다.

최근 녹화에서 이연수는 1980년대 원조 책받침 여신으로 불렸던 과거와 변함없는 방부제 미모로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약 40년 전에 국내 최초 학교 드라마 ‘호랑이 선생님’을 통해 “CF만 50편을 찍었다”라고 고백했다. 또한 “팬레터가 너무 많아서 우체부 아저씨가 힘들어했을 정도”라며 화려했던 전성기 시절을 회상했다.

또한 이연수는 아역스타로 활동할 당시 “MBC에는 내가, KBS에는 하희라 언니가 있었다”며 “아역 계의 양대 산맥이었다”고 밝혀 두 사람의 라이벌 구도에 대한 흥미진진한 일화를 전했다.

두 사람의 라이벌 일화는 2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