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후쿠오카’ 포스터. /사진제공=인디스토리
영화 ‘후쿠오카’ 포스터. /사진제공=인디스토리


영화 ‘후쿠오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우려해 오는 3월 12일로 예정됐던 개봉을 연기하고 3월 3일 진행하려던 언론·배급시사회를 취소했다.

24일 ‘후쿠오카’ 측은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인해 높아진 위험성과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후쿠오카’는 개봉일 연기와 더불어 3월 3일 오전 10시 30분 진행 예정이었던 언론·배급 시사회를 취소하게 됐다”며 “갑작스러운 취소로 불편을 드리게 된 점 깊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불가피한 상황과 정부의 실내 밀집 행사 자제 권고로, 오랜 논의 끝에 내린 결정인 만큼 취재 신청 해주셨던 기자들의 넓은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상황이 하루빨리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후쿠오카’는 28년 전 한 여자 때문에 절교한 두 남자와 귀신 같은 한 여자의 기묘한 여행을 담은 이야기. 배우 권해효, 윤제문, 박소담이 주연했고 장률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