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프로 야구팀 드림즈의 운영팀장 이세영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박은빈.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서 프로 야구팀 드림즈의 운영팀장 이세영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박은빈. /사진제공=나무엑터스


SBS 드라마 ‘스토브리그’에 출연한 배우 박은빈이 애정이 가장 많이 가는 선수로 유민호(채종협 분)를 꼽았다.

박은빈이 24일 오후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스토브리그’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스토브리그’는 프로야구 꼴찌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 분)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박은빈과 채종협은 각각 프로 야구팀 드림즈의 운영팀장 이세영과 드림즈의 투수 유망주 유민호를 연기했다.

이날 박은빈은 “(유민호가) 할머니와 함께 살면서 생계를 책임지는 상황인데 연봉을 짜게 줘서 마음 아팠다. 인상이 돼서 다행”이라면서 “성적 부진을 극복했으니까 다음에는 돈을 많이 벌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밝혔다.

‘스토브리그’는 지난 14일 19.1%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