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생중계로 간담회를 진행하는 것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방탄소년단은 24일 오후 유튜브 생중계로 네 번째 정규앨범 ‘맵 오브 더 솔 : 7’ (MAP OF THE SOUL : 7)의 글로벌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간담회는 코로나 19의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최소한의 위험도 차단하기 위해 온라인 생중계를 결정했다.

이날 RM은 “항상 새 앨범 나올 때마다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직접 뵙지는 못하지만 최선을 다해 간담회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슈가는 “아쉽게도 (코로나 19 때문에) 기자님들이 참석하지 못해 아쉽지만 앨범 이야기 들려드리도록 하겠다”고 인사했다.

정국은 “오랜만에 기자님들, 팬들에게 인사를 드린다. 이번 앨범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분들이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고, 지민은 “드디어 정규 4집으로 인사드린다. 여러분들에게 앨범을 들려드릴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진은이 이번 앨범에 대해 “7명 멤버들이 한 팀으로 모인 방탄소년단이 데뷔 7년을 돌아보는 앨범이다. 앞선 ‘페르소나’ 앨범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했다. 지금의 저희가 있기까지 거쳐온 길, 감정을 솔직하게 풀어냈다. 깊은 내면을 들여다보고 이 또한 진짜 모습임을 알게 된 방탄소년단의 고백을 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