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송지효(첫 번째 사진 왼쪽부터), 신혜선, 배종옥. /사진제공=SBS
‘런닝맨’ 송지효(첫 번째 사진 왼쪽부터), 신혜선, 배종옥.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송지효가 배우 김무열에게 애타게 러브콜을 보낸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런닝맨’에는 영화 ‘결백’의 주인공 배종옥과 신혜선이 출연한다.

‘런닝맨’ 멤버들은 송지효에게 “영화 ‘침입자’와 경쟁 영화 아니냐”고 질문했다. 송지효는 비슷한 시기에 자신이 출연한 영화 ‘침입자’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에 송지효는 곧바로 “아이X”라며 ‘불량 지효’로 변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또한 영화 속 파트너인 배우 김무열을 언급하며 “무열아 나와라”고 ‘런닝맨 러브콜’을 보냈다.

송지효는 미션을 하면서도 파트너인 김무열의 출연에 대한 애절함을 드러냈다. 송지효는 영화 얘기가 나올 때마다 “무열아~ 나와라!”를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런 송지효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급기야 송지효를 도와주기 위해 “최무열 파이팅!”이라고 했는데 김무열의 이름을 최무열이라고 잘못 외쳐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오랜만에 나온 ‘불량 지효’의 모습은 오는 23일 오후 5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