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슈가맨3’ 방송 캡처
사진=JTBC ‘슈가맨3’ 방송 캡처


그룹 씨야가 버거운 활동과 서로에 대한 오해로 인해 해체해야 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방송된 JTBC ‘슈가맨3’에서다.

씨야는 갑작스러운 해체 발표에 대해 털어놓았다. 김연지는 “다른 외부적인 요인과 활동이 많아 서로 간에 깊게 마음과 대화를 나눈 적이 없었다. 서로를 배려한다는 생각에 서로의 마음을 내비치지 못했다. 진즉에 꺼냈다면 그때 서로를 더 이해할 수 있었을 것이다”고 밝혔다.

이보람은 “내가 너무 부족한 사람이었던 것 같다. (남규리에 대한) 오해를 진실로 믿게 되면서 언니를 못 보고 지내는 동안 한 살 두 살 나이를 먹으며 내 행동에 후회했다. 좀 더 성숙하게 언니와 대화했다면 어땠을까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언니가 혹시라도 잘못 될까봐 많이 두려웠다. 언니가 살아 있어 준 게 감사했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이에 남규리는 눈물을 애써 참았다. 남규리는 “외부적으로 사랑도 많이 받고 1위로 하고 많은 팬들이 있어 행복하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사실은 많이 움츠러들어 있는 20대 초반 사회초년생이었다. 그 땐 너무 어렵고 무서웠다. 그래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이 그것밖에 없었다”며 탈퇴 이유를 밝혔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