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태건 기자]
‘배틀트립’ 방송화면/ 사진제공= KBS2
‘배틀트립’ 방송화면/ 사진제공= KBS2
KBS2 ‘배틀트립’에서 트로트여신 김나희가 개화기여신으로 변신해 미모 포텐을 폭발시킨다.

21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에는 트로트 가수 윙크(강주희, 강승희)와 김나희, 박서진이 출연한다. 네 사람은 ‘트로트의 도시’ 전라남도 목포를 여행할 예정. 트로트 유랑단이 된 이들은 보는 내내 어깨가 들썩거리고 흥이 폭발하는 여행을 선보인다.

그런 가운데, 제작진은 이날 트로트 여신 김나희가 개화기 여신으로 변신한 사진을 선보였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모던걸로 변신한 김나희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의상은 물론 양산과 장갑 등 액세서리도 장착한 모습. 벨벳 소재의 분홍색 드레스를 찰떡 같이 소화해 감탄을 자아낸다. 고풍스런 카페에 앉은 김나희는 고양이 같은 눈매와 도도한 분위기로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최근 녹화에서 김나희는 윙크와 박서진을 개화기 콘셉트의 의상을 입을 수 있는 카페로 이끌었다. 카페에 들어선 윙크는 “너무 예쁘다. 못 고르겠다”며 감탄했다.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의 의상에 기분이 좋아진 윙크와 김나희는 별안간 공주놀이에 빠져 웃음을 안겼다. 이후 네 사람은 목포에 위치한 개화기 외관 건물들을 보며 인생샷을 건지기 위해 카메라 셔터를 쉴 새 없이 눌렀다는 후문이다. 이에 ‘트로트여신’에서 ‘개화기여신’으로 거듭난 김나희의 시대를 거스른 목포 여행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배틀트립’은 21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