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사진제공=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젝스키스 리더 은지원의 잔소리가 폭발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젝스키스의 리얼한 일상이 공개된다. 쉬지 않고 투닥거리는 젝스키스의 케미가 큰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젝스키스는 음악방송 리허설 무대를 하며 생방송을 준비한다. 이후 대기실로 돌아온 은지원은 모니터링 영상을 보며 열혈 ‘은리더’ 모드에 돌입, 멤버들의 안무를 매의 눈으로 관찰하며 잔소리를 쏟아낸다.

이에 멤버들은 각자의 방법으로 은지원의 무한 참견을 받아친다. 지지 않고 반격하는 이재진부터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며 고맙다고 한 김재덕까지 멤버들의 각양각색 반응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또한 멤버들은 은지원의 끝나지 않는 참견에 본인들의 안무가 맞다고 주장을 펼치기도 한다. 팽팽한 의견 대립 끝에 젝스키스는 안무가와 함께 영상 판독까지 하며 누구의 주장이 맞는지 가렸다고. 과연 안무가는 누구의 손을 들어줬을지 궁금증이 모인다.

지난주 방송에서 장수원은 “리더 은지원이 대기실 구석구석을 누비며 멤버들에게 참견을 한다. 요즘은 핸드폰 게임에 빠진 은지원이 잔소리를 안 해 편하다”며 폭로한 바 있다. 이에 멤버들의 영혼을 탈탈 털어버리는 은지원의 ‘은리더’ 면모에 관심이 집중된다.

은지원과 멤버들의 왁자지껄한 하루는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