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김연지. / 제공=모스트웍스
가수 김연지. / 제공=모스트웍스


가수 김연지가 오늘(21일) 오후 6시 새 디지털 싱글 ‘바람이 불면’을 발표한다. 지난해 3월 발매한 ’10년이나 버티니’ 이후 약 11개월 만이다.

‘바람이 불면’은 누구나 한 번쯤 겪게 되는 감정의 소용돌이 속에서 ‘나’와 마주한 이야기를 담담히 풀어낸 곡이다. 어느 순간 어른이 돼 자신의 아픔조차 쉽게 이야기할 수 없는 현실에 대한 공감과 위로를 풀어냈다. 잔잔한 피아노 선율과 풍성한 스트링 사운드가 돋보인다.

곡의 후반부로 갈수록 김연지의 애절한 음색과 폭발적인 성량이 더욱더 짙어진다고 한다. 특히 이 곡은 김연지가 직접 작사·작곡을 맡았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이번 음반의 모든 제작 과정에 참여하면서 첫 자작곡에 대한 애정을 듬뿍 담았다.

김연지는 2006년 그룹 씨야로 데뷔한 뒤 2010년 솔로 가수로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해에는 뮤지컬 ‘마리앙투아네트’에도 출연하면서 뮤지컬 배우로도 활약을 펼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