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채널A ‘뉴스A’ 방송 캡처
사진=채널A ‘뉴스A’ 방송 캡처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대해 “치료 목적”이었다고 해명한 가운데 하정우의 측근이 하정우와 성형외과 원장이 주고받은 휴대전화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그의 주장에 증거를 제시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채널A ‘뉴스A’는 하정우의 측근이 제공한 하정우와 성형외과 원장의 휴대전화 메시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하정우는 지난해 1월 23일 병원장에게 “소개받고 연락했다”고 했다. 그러자 병원장은 인사한 뒤 진료 예약일과 시간을 조율했다. 2주 정도 후인 2월 8일 병원장은 “앞으로 과제는 흉터인데, 시술 후 열흘 안에 3번 내원하라”고 말했다. 이에 하정우는 “흉터가 가장 큰 숙제”라고 답했다.

2월 13일에는 레이저 시술에 따른 피부 상태를 확인하는 대화가 이어졌다. 병원장이 “얼굴 좀 어떠시냐. 부분적으로 (각질이) 벗겨지기 시작할 때인데 주의하셔야 한다”고 조언하자 하정우는 “붉은 기운이 감돌고 있다”고 말했다.

하정우의 측근은 이를 근거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은 건 피부과 치료 과정에서였고, 불법 투약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흉터 치료에 프로포폴 주사를 맞아야 하는지에 대한 일각의 의문에 대해서는 “얼굴 흉터가 깊어 수면마취 없이 시술을 받으면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아파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병원장과의 문자메시지 대화를 통해 진료를 예약했기 때문에 병원이 예약자를 누구로 기록했는지 모른다”며 차명 투약 의혹을 부인했다.

하정우는 친동생에게 “내가 왜 네 이름을 썼겠나”라며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정우의 소속사 워크하우스 컴퍼니는 지난 18일 “흉터 치료를 위해 수면마취를 받았을 뿐 약물을 남용한 사실이 없다”라고 밝혔다. 또한 ‘배우 출신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원장은 최초 방문할 때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하게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전달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검찰은 하정우가 소속사를 통해 밝힌 해명의 진위를 파악한 뒤 하정우를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