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신현빈.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신현빈.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의 신현빈이 입체적이고 변화가 설득력 있게 다가오는 캐릭터의 모습이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19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에 출연한 배우 신현빈을 만나 영화와 연기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 영화에서 신현빈은 주식 투자 실패로 빚더미에 앉은 주부 미란 역을 맡았다.

신현빈은 “시나리오를 받고 미팅을 했다. 결정되기까지 긴 과정과 시간이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날 결정됐다. 나도 많이 놀랐다”고 밝혔다. 이어 “편한 마음으로 갔는데 캐스팅돼서 기쁘고 감사했지만 부담감도 컸다”고 말했다. 또한 “내가 하게 될 거라고 예상하지 못했지만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 미팅에서 감독님에게 내가 ‘누가 하게 될지 모르겠지만 누군가 하게 된다면 이러이러하면 좋겠다’는 얘기를 몇 번 했나보다. 그 얘길 들은 감독님이 ‘본인이 하시면 된다’고 하시더라. 기쁘면서 당혹스럽기도 하고 부담스럽기도 했다”고 전했다.

신현빈은 “캐릭터 갖고 있는 상황이나 변해가는 모습들이 저는 수월하게 이해됐다”며 “인물의 모든 선택이 옳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해가 안 되진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캐릭터들도 마찬가지이지만 예측 가능할 것처럼 출발했는데 갈수록 예측이 안 되는 모습이 등장하는 걸 보면서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나리오를 전체적으로 봤을 때 미란은 연희(전도연 분)라는 인물에게 이야기를 잘 건네주고 연희가 뛰어가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매력이지만 부담감을 느꼈다”고 털어놨다.

신현빈은 미란에 대해 “외롭고 괴로운 날들을 살아가고 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내가 시나리오 속 캐릭터로부터 느낀 바를 관객들에게 잘 표현하고 싶었다. 이 사람이 왜 이렇게 변해가고 왜 이런 선택을 하는지 쉽게 받아들였던 만큼 관객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연기를 고민하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괴로운 상황으로 인해 변해가는 인물이지만 감독님, 전도연 선배, 정가람 씨가 내가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신경쓰고 배려해줘서 외로운 인물이지만 현장에서 혼자가 아니라고 느꼈다”고 이야기했다.

‘지푸라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등이 주연했다. 19일 개봉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