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첫 번째 월드 투어 중 미국 8개 도시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 1월 29일(현지시간) 뉴욕을 시작으로 ‘스트레이 키즈 월드 투어 ‘디스트릭트 9 : 언락(Stray Kids World Tour ‘District 9 : Unlock)’의 미주 투어에 돌입했다.

이어 31일 애틀랜타, 2월 2일 댈러스, 5일 시카고, 7일 마이애미, 9일 피닉스, 13일 새너제이(San Jose), 16일 로스앤젤레스를 끝으로 미국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무리 지었다.

스트레이 키즈는 “미국 8개 도시에서 공연을 하며 재미있 행복했다. 많은 것들을 보고 경험하게 돼 생각이 넓어진 것 같다. 다음에도 더 멋진 스트레이 키즈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많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스트레이 키즈는 지난해 5월 첫 해외 쇼케이스 투어 ‘언베일 투어 ‘아이 엠…'(UNVEIL TOUR I am…)’을 통해 미국 3개 도시에서 4회 공연을 펼쳤다. 당시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차세대 K팝 대표 그룹으로의 도약을 보여줬다.

8개월 만에 다시 미국을 찾은 이들은 공연 규모와 실력 면에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고, 압도적인 무대 장악력으로 폭발적인 에너지를 분출했다.

지난해 12월 발표한 ‘클레 : 레반터(Cle : LEVANTER)’의 타이틀곡 ‘바람 (Levanter)’, 데뷔곡 ‘디스트릭트 9(District 9)’ ‘헬리베이터(Hellevator)’, ‘부작용’, ‘더블 낫(Double Knot)’ ‘미로(MIROH)’ 등 총 24곡의 퍼포먼스를 펼쳤다. 멤버 아이엔(I.N)은 투어 중 생일(2월 8일)을 맞이해 마이애미와 피닉스에서 현지 팬들에게 축하를 받으며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지난 11일 미국 KTLA 5 채널 ‘KTLA 모닝 뉴스(KTLA Morning News)’는 스트레이 키즈를 “재능이 많고 엄청난 소셜미디어 파워를 가진 그룹”이라고 소개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이날 방송에서 인터뷰는 물론 ‘Double Knot’의 영어 버전을 부르며 실력과 끼를 입증했다.

스트레이 키즈는 오사카·싱가포르·마닐라·마드리드·베를린·런던·브뤼셀·파리·모스코·방콕·자카르타·요코하마 등 총 21개 지역 24회 공연에서 열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오는 3월 18일에는 일본에서 데뷔 베스트 음반 ‘SKZ2020’을 발표하고 현지 가요계에 정식 출사표를 던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