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영화 ‘기생충’ 포스터/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인도의 한 영화 제작자가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이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고 주장한 가운데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인디아투데이, TNN, 인디아 익스프레스 등의 현지 매체들에 따르면 영화 ‘민사라 칸나'(감독 K.S. 라비쿠마르)의 프로듀서라는 PL 테나판이 “‘기생충’의 기본 플롯은 우리 영화에서 따간 것”이라며 “그들이 우리 영화의 중요한 부분을 훔쳐갔다”고 주장했다. 또한 테나판은 “‘기생충’의 제작사를 표절로 고소할 예정”이라며 “국제변호사와 함께 관련 문제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테나판은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표절이라는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그는 “법정에서 가려질 일”이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해 ‘기생충’의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8일 텐아시아에 “표절 관련해서 아는 바가 없다”며 “별도의 연락도 없었으며, 이 이슈도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밝혔다.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 뒤 라비쿠마르 감독은 “‘기생충’을 보지 못했다”면서도 “오스카에서 수상한 영화의 이야기를 내가 20년 전에 만들었다는 게 기쁘다”고 말해 영화 팬들을 당혹스럽게 했다. 또한 “소송은 프로듀서가 결정할 일”이라고 말했다.

1999년 개봉한 ‘민사라 칸나’는 젊은 남성이 부유한 집안의 여성의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운전사로 신분을 위장해 그의 가족이 각각 하인과 요리사로 함께 일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이 영화의 제작사는 KRG 무비 인터내셔널이며 공식 제작자는 K.R. 강가다란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