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비디오스타’의 샘해밍턴./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의 샘해밍턴./사진제공=MBC에브리원
방송인 샘해밍턴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K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18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값찐멋찐살찐 특집’으로 샘해밍턴&손진영, 최필립&서동원&최성조가 출연해 절친 케미를 뽐낸다.

샘 해밍턴은 “대상 수상에 가장 큰 공을 세운 윌리엄&벤틀리는 이 상이 무슨 의미인지 전혀 모른다”라 해 웃음을 자아낸다. 아이들에게 대상 턱 쐈냐는 질문에 샘 해밍턴은 “매일 지갑이 열린다, 택배가 오면 아이들은 다 자기 건 줄 안다”며 귀여운 에피소드를 폭로한다.

그는 대상 직후 아내에게 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하며 “단 한 문장이었지만 오랜 무명을 함께 한 아내에게 고마워 울컥했다”며 오프닝부터 눈물을 쏟기도 한다.

최근 육아 노하우가 담긴 ‘샘 해밍턴의 하루 5분 아빠랜드’를 출간하기도 한 샘 해밍턴은 돈 안 드는 놀이법을 소개하기도 한다. 시범을 보여달라는 김숙과 박나래의 말에 자신만만하게 나선 샘 해밍턴은 어린아이로 빙의한 김숙, 박나래의 에너지에 진땀을 흘린다.

특히 김숙과 박나래를 태워 이불 썰매놀이를 하려던 중 꼼짝도 앉는 쌍둥이의 무게에 당황하며 “우리 애들을 태우면 쌩쌩 나간다”라고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샘 해밍턴의 진땀나는 육아 현장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