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아이즈원 ‘블룸 아이즈’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오프 더 레코드
그룹 아이즈원 ‘블룸 아이즈’ 커버 이미지 / 사진제공=오프 더 레코드
투표 조작 논란을 안고 컴백한 그룹 아이즈원(IZ*ONE)이 역대 걸그룹 음반 초동 1위에 등극했다.

18일 국내 음반판매량 집계사이트 한터차트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 발매된 아이즈원의 첫 번째 정규앨범 ‘블룸아이즈(BLOOM*IZ)’의 1일차 총 판매량은 약 18만 4000장이다.

이는 종전 걸그룹 음반 초동 1위의 초동기록(약 15만 4000장)보다 높은 수치로, 아이즈원은 해당 기록을 경신함과 동시에 역대 걸그룹 중 최초로 18만장 이상의 초동 판매량을 단 하루 만에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 지난해 4월 두 번째 미니앨범 ‘하트아이즈(HEART*IZ)’로도 역대 걸그룹 음반 초동 1위에 등극했던 아이즈원은 이로써 두 앨범 연속 초동 신기록을 경신하는 저력을 발휘했다.

특히 ‘블룸아이즈’ 음반 초동 판매량은 발매 1주일째인 오는 23일 판매량까지 총합한 수치로 집계되는 만큼, 아이즈원의 초동 신기록은 매 순간 경신되고 있다. 아이즈원의 최종 기록이 어떻게 집계될지 기대가 모인다.

‘블룸아이즈’의 타이틀곡 ‘피에스타(FIESTA)’는 18일 오전(8시 기준) 벅스·소리바다 실시간 차트에서 1위를 달리고 있으며, 멜론·바이브·지니·올레 2위 등 주요 음원 차트에서 최상위권에 안착했다. 또 전곡이 차트인에 성공하며 컴백에 대한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