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랑의 불시착’의 김정현./사진제공=오앤엔터테인먼트
‘사랑의 불시착’의 김정현./사진제공=오앤엔터테인먼트
tvN ‘사랑의 불시착’의 김정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정현은 지난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이 부족한 제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너무나 과분한 사랑을 받으며 무사히 촬영을 종료했습니다”라며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사랑 안에서 많은 반성과 희망을 발견한 작품이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사랑의 불시착’에 대해 “제 인생의 교과서로 삼아 더욱 좋은사람,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는 용기를 준 작품”이라며 “많은 사랑을 받은 만큼 넘치는 행복감으로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구성원으로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현은 종영 소감과 함께 마지막 촬영 현장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품에 안긴 꽃다발과 활짝 웃는 김정현의 얼굴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김정현은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손예진 분)의 오빠와의 사업 중 거액의 공금을 횡령해 북한으로 도망친 사업가 구승준 역을 맡아 현빈·손예진·서지혜와 호흡을 맞추며 열연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