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16일 방영된 채널A ‘뉴스A’ 방송화면.
16일 방영된 채널A ‘뉴스A’ 방송화면.


16일 방영된 채널A ‘뉴스A’가 유명 영화 배우가 기계까지 투입해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상습 투약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 배우를 병원에 소개해 준 것으로 알려진 애경 그룹 2세 채승석 전 대표도 70차례 넘게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수 년 전부터 서울 강남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각각 10차례 넘게 포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 관계자는 “유명 배우를 지난해 초순 또는 중순까지 본 것 같다. 내성이 생길 정도로 투약했다”며 “프로포폴을 맞은 사람 일부는 투약량과 시간을 설정하면 자동으로 프로포폴이 몇 시간이든 주입되는 기계까지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뉴스A’는 서울중앙지검은 병원 관계자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유명 배우와 재벌가 자제 등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