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류경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류경수./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코리아


배우 류경수가 눈빛부터 말투까지 섬세하게 조절하며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선보였다.

지난 14~15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에서는 류경수가 단밤과 새로이(박서준 분)를 향한 애정을 아끼지 않는 모습이 담겼다.

먼저 승권(류경수 분)은 거칠게 살아온 자신과 달리 원하는 것들을 이루며 살고 있는 새로이를 다시 만나 팬임을 고백했던 바. 이후 단밤의 원년멤버로서 제2의 인생 시작을 알렸다.

이런 승권이기에 매 순간 새로이를 향한 믿음과 애정을 드러냈다. 새로이가 진상 손님에게 맞을 뻔한 순간에도 승권은 자처해 대신 맞았고, 결국영업 정지로 이어진 상황에 누구보다 죄책감을 느꼈다.

뿐만 아니라, 승권은 단밤을 영업 정지 킨 이서(김다미 분)와 근수(김동희 분)의 등장에 발끈하며 화를 감추지 못했고, 심지어 매니저로서 능력을 입증하고자 하는 이서의 홀 서비스 요청에 격하게 흥분했다. 하지만 새로이의 말 한마디에 불같은 모습을 보이던 승권은 빠르게 수긍하고 열심히 요청에 따라 새로이를 향한 믿음이 그만큼 깊다는 것을 증명했다.

또한 단밤을 프랜차이즈화 하겠다는 다소 어려운 새로이의 포부에 승권은 처음 만났던 강직한 새로이를 떠올리고, 이내 그 말에 힘을 보태며 무한 신뢰를 내비쳐 ‘새로이 바라기’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렇듯 류경수는 불같은 모습을 보이다가도 새로이의 말이라면 눈빛부터 말투까지 180도 반전시키며 ‘새로이 바라기’ 승권 캐릭터를 디테일하게 완성시켰다. 또한 안정적인 연기력을 기반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내 단밤에서 없어서는 안 될 인물임을 시청자들에게 각인시켰다.

이처럼 류경수는 거친 과거부터 새로이를 향한 무한 애정으로 단밤에서 점차 성장하고 있는 모습까지 보여주며 매회 반전 매력을 발산해 승권 캐릭터에 대한 시청자들의 응원과 지지가 날로 높아진다.

류경수가 출연하는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매주 금, 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