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사진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스틸컷./사진제공=tvN
서지혜와 김정현이 야심한 밤에 뜻밖의 장소에서 대면한다.

앞서 서단(서지혜 분)은 약혼자인 리정혁(현빈 분)이 윤세리(손예진 분)를 따라 한국으로 떠났다는 사실을 알고 크나큰 충격에 빠졌다. 이 사실을 알려준 구승준(김정현 분)은 흐느껴 우는 서단의 모습에 죄책감을 느껴 몹시 괴로워했고, 마음을 추스른 그를 불러내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자 했다. 야릇해진 분위기 속에서 두 사람은 마침내 입을 맞추며 그간 서로에게 끌려왔던 마음을 조심스레 인정했다.

이렇듯 ‘구단 커플(구승준+서단)’의 로맨스가 본격 시작된 가운데, 14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서단과 구승준이 리정혁의 집에서 몰래 만나는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높인다. 특히 지난 14회 말미에서 구승준은 자신을 해하려는 무리에 쫓겨 궁지에 몰린 상황. 그가 어떻게 위기를 벗어난 것인지, 리정혁의 집에서 서단과 다시 만나게 된 사연은 무엇인지 더욱 궁금해진다.

깜짝 놀란 듯한 서단의 표정과 평소답지 않은 진지한 얼굴로 그를 마주 대하는 구승준의 표정이 교차돼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예고한다. 위기를 피한 구승준이 서단에게 건넬 결정적인 한 마디는 무엇인지, 마지막을 앞둔 ‘사랑의 불시착’ 속 두 사람의 로맨스가 어떻게 진전될지 주목된다.

서지혜와 김정현이 만들어갈 예측 불허 스토리는 오는 1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사랑의 불시착’ 1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