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송원평 감독이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송원평 감독이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침입자’를 연출한 송원평 감독이 송지효의 스릴러 이미지를 끄집어내고 싶어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침입자’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손 감독과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했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 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조금씩 변해가는 가족들을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 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이날 송 감독은 “일요일마다 SBS 예능 ‘런닝맨’을 통해 송지효를 만나고 있다. 대중들이 송지효의 친근한 이미지 때문에 배우로서의 모습을 잊고 있다”면서 “(송지효의) 스크린 데뷔작이 ‘여고괴담 3-여우 계단’이다. 당시 서늘한 감정을 잘 표현해서 인상 깊게 봤다”고 말했다.

이어 “오랫동안 가려져 있던 송지효의 모습을 끄집어내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침입자’는 내달 12일 개봉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