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검사내전’ 출연 배우들. / 제공=에스피스
JTBC ‘검사내전’ 출연 배우들. / 제공=에스피스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의 제작진이 11일 오후 최종회를 앞두고 있다. 지난 방송 말미 영전에 실패해 진영지청을 떠났던 김인주(정재성 분)의 재등장으로 형사2부에 어떤 바람이 불어올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높였다.

‘검사내전’에 출연하는 배우 이선균·정려원·이성재·김광규·이상희·전성우 등이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밝혔다.

이선균은 극중 생활밀착형 검사 이선웅 역으로 귀여운 찌질함과 동시에 강직한 패기로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그는 “즐거운 촬영 현장이었다”면서 “종영 한 달 전 촬영이 끝나 마지막 6회는 재방송까지 꼭 챙겨 보고 있다. 함께 한 사람들에 대한 그리움을 드라마로 달래는 중”이라며 말했다. 이어 “‘검사내전’을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출중한 능력과 책임감, 치열한 열정과 자신감까지 갖춘 차명주 역을 맡아 다시 한번 인생 캐릭터를 경신한 정려원은 “보석 같은 대본과 연출, ‘쿵짝’이 잘 맞는 멋진 배우들과 함께한 현장이었다. 즐기면서 촬영했다”며 ‘검사내전’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더불어 “그래서 촬영이 끝난 지금도 마음이 뿌듯하고 기쁘다”며 “끝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들에게 정말 감사하다”고 남겼다.

“벌써 ‘검사내전’이 마지막 인사를 드리는 날이 왔다”며 아쉬움을 드러낸 조민호 역의 이성재는 중간관리자의 애환을 실감 나게 보여줬다. ‘검사내전’의 후반부를 책임진 그는 “좋은 사람들과 더불어 멋진 작품을 만들 수 있어서 즐거웠다. 함께한 배우, 스태프들 모두 항상 건강하길 바란다. 시청자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광규는 천성이 착하고 독한 구석 없는 수석 검사 홍종학 역으로, 극의 웃음 포인트를 톡톡히 담당했다. “늘 유쾌한 웃음소리가 넘치도록 잘 이끌어주신 이태곤 감독님, 그리고 가슴 따뜻한 배우분들과 스태프 여러분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특히 통영 맛집을 알려주며, 항상 가족처럼 잘 챙겨준 이선균, 정려원 두 주연 배우의 통 큰 배려심은 장거리 지방 촬영의 힘이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많은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시즌제로 다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열혈 워킹맘’ 검사 오윤진을 현실감 있게 연기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공감을 선사한 이상희는 “좋은 사람들을 만나 말도 안 되게 행복하게 촬영했다”고 밝혔다. 또한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함께한 모두들 고맙고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극 중 막내 검사이자, 동시에 여섯 배우 중 막내였던 전성우는 “6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좋은 분들과 함께하는 가족 같은 분위기의 즐겁고 편한 촬영 현장이었다. 행복했던 현장이 오래도록 기억에 남아 앞으로 마음에 큰 힘이 돼줄 것 같다”고 했다. 더불어 “그동안 카메라 뒤에서, 안 보이는 곳에서 고생하신 스태프들 정말 고생 많으셨고, 끝까지 시청해주신 시청자들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