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 / 사진제공=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 / 사진제공=TV조선


가수 겸 배우인 함소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1만 개를 기부하며 귀감이 되고 있다.

함소원은 지난 1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추가 감염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경기도 의왕시청을 통해 마스크 1만 개를 기부했다. 함소원이 기부한 마스크는 면역력이 취약한 독거노인 및 어린이, 그리고 저소득층 가정 등 보건-의료 취약 계층에 배포될 예정이다.

무엇보다 그간 함소원은 여러 방송을 통해 스타킹을 꿰매신고, 배달비를 아끼려 직접 음식을 찾으러 가는 등 투철한 절약 정신을 발휘해 ‘짠소원’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이후 과거 쓰촨성 대지진 당시, 남몰래 베푼 기부가 뒤늦게 세간에 알려지며 뜨거운 관심을 얻기도 했다. 함소원이 아낀 돈으로 어려운 일에 누구보다 앞장서 여러 차례 기부를 해왔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은 “돈의 진정한 가치를 아는 행동”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함소원은 마스크를 기부한 후 “어려울 때일수록 서로가 서로를 도울 수 있어야 건강한 사회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저보다 더 어려운 분들을 향해, 작으나마 나눔의 손길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전했다.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출연 중인 TV 조선 ‘아내의 맛’ 제작진은 “방송을 통해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함소원이 시청자분들께 받은 귀한 사랑을 돌려드리고 싶다며 마스크 기부를 전격 결정했다. 작은 나눔이지만 모쪼록 곳곳에 도움이 되어 대한민국 모두가 코로나 바이러스를 잘 이겨낼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