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이선균이 진영지청을 휩쓴 감사의 희생자로 지목됐다. 그러면서 영전에 실패해 진영을 떠났던 정재성의 예상하지 못한 재등장이 최종회의 ‘키포인트’로 떠올랐다.

지난 10일 방송된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에서 이선웅(이선균 분)과 차명주(정려원 분)를 비롯한 형사2부 검사들은 폭풍과 마주했다. 무려 대검찰청의 부장 검사들이 ‘검사들의 유배지’ 진영지청에 발을 들인 것이다. 늘 질문하는 쪽이었던 검사들이 일 년에 한 번 대답하는 쪽이 되는 ‘사무감사’ 시기가 도래했다.

형사2부에는 전에 없던 긴장감이 감돌았다. 성 접대 의혹을 받았던 황학민 고검장이 무혐의로 풀려나 전국이 떠들썩한 가운데, 이를 잠재울 겸 “만만한 평검사들을 꼬투리 잡아 본보기로 손볼 것”이라는 소문이 암암리에 들려왔기 때문. 설상가상으로 명주를 서울에서 진영으로 좌천시킨 민부장(홍서준 분) 역시 감사를 맡았다.

마치 꾸중을 들으러 가는 아이처럼 차례로 호출을 당한 직장인 검사들. 먼저 홍종학(김광규 분)은 미제 사건 수를 줄이기 위한 꼼수가 들통나 창피를 당했다. 피의자에게 전화를 걸어 상대가 받기 전에 재빨리 끊어버리는 방법을 사용해 ‘피의자 소재 불명’으로 기소를 중지시킨 전력이 있던 것. 그런가 하면 오윤진(이상희 분)은 조사가 끝난 지명수배범의 수배 해제를 잊었던 일이 드러났다. 무더운 여름, 휴가 중이던 무고한 시민이 체포돼 지청까지 방문하게 만든 실수가 재조명됐다.

감사 대상이 아닌 초임 검사라는 이유로 방심하고 있던 김정우(전성우 분) 또한 문책을 피할 수는 없었다. 자신의 사건을 스스로 고소하고, 근무 중 셀카를 찍어 SNS에 올린 전적 때문이었다. 결국 정우는 목숨보다 소중히 여기던 SNS 계정을 영구 삭제할 수밖에 없었다. 꼼꼼하고 날카롭기 그지없는 감사에 형사2부 검사들이 말 그대로 뼛속까지 탈탈 털린 꼴이었다.

완벽주의자 명주 역시 민부장과의 악연 때문에 감사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민부장은 진영에서도 칼같이 일해온 명주의 기록을 보며 전처럼 타박하는 듯하면서도 한편으론 “앞으로도 그 줏대 지키면서 일하려면, 쉽진 않을 것”이라며 명주를 걱정하는 예상외의 모습을 보였다.

감사의 마지막 주자였던 선웅의 발목을 잡은 건 오랜 가정폭력 피해자이자 살해 피의자인 장영숙(민경옥 분)의 무량동 사건. 장영숙이 명백한 살해 의도가 있었음에도 상해치사로 처리했던 일을 들춰낸 담당 검사는 “검사가 감정에 휘둘려서 피의자 편에 서면 어떡합니까?”라더니, “사건들을 처리하는데 약간 정치색이 보인다”고했다. 이에 발끈한 선웅은 “제가 정치색이 있다고요? 잘됐네요. 자르시죠”라며 역시나 숨길 수 없는 반골 기질을 드러내 스스로 징계에 한발 가까워졌다.

지난 방송에서 최종훈(김유석 분) 지청장에게 패기 넘치게 사직서를 던졌던 조민호(이성재 분). 그러나 황학민 고검장 사건의 여파는 종훈에게도 위협적이었다. 감사가 시작되고 “이번 사건 무마시키려면, 지청장 하나 정돈 옷 벗겨야 한단 소리도 있으니까. 괜히 잘못 걸리지 마”라는 동료의 조언에 제 발 저려, 민호의 사직서를 무시한 것. 사직서를 던진 그 순간 끝이라고 생각했던 종훈과 민호가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머쓱하고도 민망한 상태를 유지하게 된 이유였다.

진영지청을 한바탕 휩쓴 태풍과 감사가 모두 지나간 뒤 “누가 잘릴까”라며 서로 추측하던 직장인 검사들은 뉴스에 등장한 뜬금없는 인물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 수원 고검 부장으로 떠났던 전 지청장 김인주(정재성 분)가 내내 화제였던 황학민 성접대 사건의 특별 수사단장으로 임명됐다. 과연 그의 재등장은 형사2부에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올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