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제공=울림엔터테인먼트


그룹 인피니트(INFINITE)의 김성규가 전역 후 처음 펼친 단독 콘서트 ‘샤인 앙코르(SHINE ENCORE)’를 성황리에 마쳤다.

김성규는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팬들을 만났다. 2018년 처음 연 단독 콘서트 ‘SHINE’에 이어 약 1년 8개월 만이다.

김성규는 다채로운 장르의 22곡을 불렀다. 독특한 음색과 힘 있는 라이브로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SHINE’과 ‘TILL SUNRISE’으로 공연의 문을 연 김성규는 “1년 8개월 만에 다시 공연장에서 여러분을 만나 뵙게 돼 반갑다”며 “오랜만에 공연을 하다 보니 많이 긴장되지만 즐거운 공연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천사의 도시’ ‘I NEED YOU’ ‘SENTIMENTAL’ 등 다채로운 선곡으로 꾸며낸 솔로 김성규의 완성도 높은 무대는 올 라이브 밴드의 연주와 함께 공연장을 찾은 수많은 관객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키는 수준 높은 공연을 만들었다.

특히 이번 콘서트를 통해 미발매곡 ‘클로저(CLOSER)’를 공개하는 것은 물론, 지난해 2월 인피니트가 발매한 ‘클락(CLOCK)’의 솔로 버전까지 펼치며 독보적인 감성과 음색으로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성규는 공연 말미 “오랜만의 공연이어서 부모님이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여러분들 덕분에 공연이 잘 끝나서 행복하다”며 “다음 공연 때도 여러분의 칭찬을 받고 싶다. 감사하다.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으로 찾아뵙겠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친 김성규는 일본 토요스핏(TOYOSU PIT), 타이베이 국제 컨벤션 센터(TICC) 등 단독 콘서트를 통해 해외 팬들도 만날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