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세종대왕 편. /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세종대왕 편. /사진제공=MBC


MBC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이하 ‘선녀들’)에 세종대왕의 희귀템(?) 보물이 등장한다.

9일 방송되는 ‘선녀들’ 24회는 온 국민이 존경하는 위인 세종대왕 특집이 이어된다. 설민석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와 함께 세종대왕의 흔적이 담긴 보물을 탐사할 예정이다.

설민석은 정체불명의 항아리를 보여주며 “세종대왕의 신체와 관련 있다”는 힌트를 줬다. 손톱, 머리카락 등 멤버들의 온갖 추측들이 난무했고, 설민석은 미스터리한 ‘항아리의 정체’를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바로 세종대왕의 탯줄을 보관하는 태항아리라는 것이다.

상상도 못한 보물의 정체에 멤버들은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세종대왕의 태항아리가 품은 역사는 모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설민석은 “갑자기 목뒤가 뻣뻣해진다”고 말했다. 이에 세종대왕의 태항아리가 품고 있는 이야기가 무엇일지 관심이 더해진다.

이어진 세종대왕의 또 다른 보물은 하얀 천에 귀중하게 보관된 채 등장해 멤버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멤버들은 세종대왕의 탯줄만큼이나, 희귀템인 이 보물의 정체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과연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세종대왕의 또 다른 보물은 무엇일까.

보고도 안 믿기는 세종대왕의 보물들은 9일 오후 9시 5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