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아는 형님’ 이이경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 이이경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이경이 자신의 아버지가 LG이노텍 전 대표인 이웅범이라고 밝혔다.

지난 8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인피니트 성규, 강남, 이이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이경은 이수근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개인적인 일로 힘들 때 이수근의 문자와 전화가 큰 힘을 줬다는 것. 이이경은 “(이수근이) 산소호흡기 같은 존재가 돼줬다. 아버지라면 아버지 같은 존재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이경은 ‘재벌 아들’이라는 소문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의 아버지는 LG그룹 계열사인 LG이노텍의 전 대표 이웅범이다. 이이경은 “학교를 자퇴한 후 아버지께 손을 벌린 적이 없다. 18살 이후로 내가 벌어서 썼다”고 밝혔다. 이어 “아버지께 아버지가 버신 돈은 아버지가 쓰고 나는 내가 번 돈으로 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이경은 손흥민 선수에 대한 팬심도 드러냈다. 이이경은 “손흥민 선수와 우연히 같이 축구를 하게 된 적 있다. 너무 좋아하는 선수고 나보다 어려서 ‘흥민아 나만 보고 패스해’라고 했더니 막 웃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TV로는 왜소해 보였는데 실제로 보니 피지컬이 장난 아니었다”며 “친해지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