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2
‘편스토랑’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배우 이유리가 ‘집밥 여왕’ 김수미를 찾아간다.

7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다섯 번째 주제인 ‘국산 닭’을 두고 5인 편세프(이경규, 이영자, 이정현, 이유리, 정일우)의 메뉴개발 2번째 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방송 편셰프로 첫 등장한 이유리는 반전 일상과 본인만의 신박한 레시피를 공개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중식에 본격 도전해 불쇼까지 해낸 것으로 알려져 많은 관심과 호기심이 쏠리고 있다.

이유리는 개발한 메뉴를 들고 시식회를 위해 김수미를 찾아간다. 김수미와 이유리는 같은 드라마에 출연한 뒤 연극까지 함께 하며 모녀 사이 못지않은 절친한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김수미는 자신을 위해 요리를 만들어 온 이유리를 보며 반가움을 감추지 못한다.

최근 김수미의 아들과 서효림의 결혼식에 다녀온 이유리가 다시 한 번 축하 인사를 건네자 김수미는 “사실 효림이(서효림)가 들어도 되는데, 오래 전에 내가 얘(이유리)를 먼저 찜했었다. 그런데 그때 ‘선생님 저 다음 달에 결혼해요’라고 하더라. 예의가 너무 바르다”고 숨겨왔던 이야기를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유리가 만든 신메뉴를 먹은 김수미는 “간이 너무 잘 됐다” “내가 상품으로 출시해도 되나? 우리 회사에 맡겨 달라”고 욕망을 분출한다. 여기에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황광희까지 합세해 극찬했다고 해 이유리의 신메뉴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김수미의 거침없는 입담은 이날 오후 9시 45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