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정우성.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정우성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을 통해 전도연과 호흡을 맞추며 전도연의 내공을 느꼈다고 밝혔다.

6일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의 개봉을 앞둔 배우 정우성을 만났다. 이 영화에서 애인의 빚을 떠안게된 공무원 태영 역을 맡은 정우성은 이날 인터뷰에서 영화와 자신의 연기 활동 등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정우성은 데뷔 후 처음으로 이번 영화를 통해 전도연과 호흡을 맞추게 됐다. 전도연은 태영의 애인이자 새 삶을 살고 싶어하는 술집 사장 연희 역을 맡았다.

정우성은 “전도연 씨를 촬영 현장에서 만나니 반가웠다. 우리는 늘 동료라고 했는데 같은 업계에 있었는데도 서로의 연기를 볼 기회가 많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작업을 통해 내가 영화 현장에 있을 때는 어떤 모습인지 보여주고 싶었고, 그걸 전도연 씨가 봐주길 원했다. 나 또한 전도연 씨가 현장에서 어떤 모습일지 막연히 궁금했다”며 “그 긴 시간 전도연이라는 이름으로 자리할 수 있었던 건 영화에 대한 애정과 책임감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정우성은 “전도연이 강단 있게 캐릭터를 구현하기 위해서 때론 고집도 피웠고 영화를 책임감 있게 이끌고 나갔다. 좋은 동료의 자세를 서로 확인해볼 수 있었던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경력이 오래되고 각자 자기 세계가 있는 배우들끼리 부딪힐 때는 캐릭터와 캐릭터 간의 교감을 이끌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현장에서 내가 어떤 배우라고 입증해내는 것도 분위기를 이끌어가는 요소”라며 “교감할 수 있어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돌아봤다.

‘지푸라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등이 주연했다. 12일 개봉 예정이었으나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사태를 우려해 개봉일을 연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