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이태원 클라쓰’
제공=JTBC ‘이태원 클라쓰’
JTBC 금토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박서준과 김다미가 드디어 만난다.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의 제작진은 6일 박서준, 김다미의 첫 만남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강렬한 분위기로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이태원 클라쓰’는 지난 첫 회부터 불합리한 세상에 맞서는 청춘들의 반란을 예고하며 호응을 얻었다. 무엇보다 소신과 패기로 뭉친 열혈 청춘 박새로이로 돌아온 박서준의 존재감은 압도적이었다.

지난 방송에서 아버지의 죽음으로 박새로이와 ‘장가’의 주인 장대희(유재명 분) 회장 사이에는 끊을 수 없는 지독한 악연의 연결고리가 생겼다. ‘복수’라는 단어에 끓어오르는 가슴을 안고 출소한 박새로이는 이태원에 작은 가게를 차리겠다는 꿈을 밝혔다. 그로부터 7년 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이태원에 입성한 박새로이가 오수아(권나라 분)와 재회하며 기대감을 더했다.

박새로이의 운명을 바꿀 또 한 사람, IQ162의 천재 소시오패스 조이서(김다미 분)가 출격을 앞두고 있다. 이날 공개된 사진은 박새로이와 조이서의 첫 만남이 담겨있다. 택시에 올라타려는 조이서와 그런 그의 손목을 낚아챈 박새로이의 모습이 심상치 않은 첫 만남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 다른 사진에서 두 사람은 이태원 거리에서 재회했다. 인형탈을 쓴 사람 위로 기절한 듯 누워있는 조이서가 눈길을 끈다. 인형탈을 쓴 사람은 박새로이다. 두 사람이 만나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주목된다.

‘이태원 클라쓰’의 제작진은 “오는 7일 방송에서는 박새로이의 피와 땀으로 차린 이태원의 ‘단밤’ 포차가 문을 연다. 여기에 조이서와 ‘장가’의 둘째 아들 장근수(김동희 분)의 만남은 ‘단밤’에 한차례 소동을 몰고 온다”고 예고했다. 이어 “박새로이와 조이서의 첫 만남은 시작부터 흥미진진하다. 조이서의 독특한 매력을 단번에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박새로이의 파란만장한 이태원 입성기, 뜨거운 반란의 시작을 지켜봐 달라”고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