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하유비(왼쪽부터), 강예슬, 김희진, 정다경, 김소유, 박성연과 방송인 정가은이 5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트롯연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하유비(왼쪽부터), 강예슬, 김희진, 정다경, 김소유, 박성연과 방송인 정가은이 5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트롯연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서예진 기자 yejin@


개그맨 홍록기가 뮤지컬 ‘트롯연가’의 출연진 하유비, 박성연, 정가은의 매력을 칭찬했다.

5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트롯연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가수 홍경민, 정다경, 김소유, 김희진, 강예슬, 하유비, 박성연과 방송인 정가은, 개그맨 홍록기, 영기, 배우 김승현이 참석했다.

‘트롯연가’는 1997년을 배경으로 폐업 위기에 처했던 클럽 홀리데이가 가왕의 목청을 가진 영희를 통해 클럽의 전성기를 되찾는 이야기 그린다.

이날 홍록기는 ‘트롯연가’의 출연자이자 프로듀서다. 홍록기는 “트로트가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는 트렌드가 됐다. 트로트로 뮤지컬을 만들어보면 어떨까 생각했는데 대본도 너무 잘 나왔고, 캐스팅도 잘 됐다”며 드라마와 노래가 연결되면서 기획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캐스팅하면서 느낀 건데 영희 역을 맡은 정다경, 김소유, 김희진, 강예슬 씨는 무대 경험이 없는 분들인데 무대 위에서 끼가 장난이 아니다”라며 “장미 역의 정가은, 하유비, 박성연 씨는 의도한 건 아닌데 모두 8등신 미녀”라고 칭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