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레이싱 모델 출신 쇼핑몰 CEO 우주안. / 우주안의 SNS
레이싱 모델 출신 쇼핑몰 CEO 우주안. / 우주안의 SNS


‘제가 걱정 받을 일이 아닌데 덧없는 걱정들 감사드려요.’

레이싱모델 출신 모델 우주안이 네티즌들의 위로의 글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날 가수 강타와 배우 정유미가 열애를 인정한 뒤 우주안의 SNS를 찾아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우주안은 지난 4일 자신의 SNS에 심경을 담은 글을 올렸다. 그는 ‘잘 해보려고 하지만 늘 부족한 나를 격려해주는 주변 분들이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며 ‘몇 개월 동안 다 망했다는 생각을 머릿속 가장 깊숙이 숨겨두고 일단 그냥 열심히라고 생각했다. 아니, 그런 생각도 그냥 치워버리고 움직였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촬영에 다시 복귀할 때에도 도망가고 싶은 심정이었지만 (주변에서) 배려해 주셔서 이제는 다시 잘 즐기며 일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우주안은 ‘팬들의 응원과 후원 따뜻한 말들이 없었더라면 시작도 지속도 하지 못했을뿐더러 감사함에도 감사하지 못하는 멍청한 사람이 됐을 것 같다’며 ‘언제나 걱정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다. 작은 활동에도 사랑으로 되돌려주고 감사함을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되게 해주셔서 또 고맙다. 느리고 작게나마 성실하게 팬 들, 회사의 지인들에게 노력하며 실망 드리지 않도록 살겠다’고 다짐했다.

우주안은 지난해 자신의 SNS에 강타와 다정한 모습이 담긴 영상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당시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이미 결별한 사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