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피아니스트 장지연. /
피아니스트 장지연.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
김용호 전(前)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가수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이 김 전 기자를 협박죄로 추가 고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장지연의 법률 대리인 이광호 변호사는 4일 텐아시아와의 전화통화에서 “장지연 씨가 지난 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김용호 전 기자를 상대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를 한 이후 추가적으로 보복성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협박죄로 추가 고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 김용호 전 기자는 대구에서 열린 한 강연회에서 장지연을 연상하게 만드는 발언을 한 뒤 “톱스타와 동거를 했다” “남자관계가 복잡하다” 등의 설명을 덧붙여 물의를 빚었다.

지난 3일에도 김용호 전 기자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 연구소에 출연해 다시 한번 장지연의 사생활을 언급했다. 김용호 전 기자는 “장지연에게 애처로운 마음이 있었는데 언론플레이를 하는 모습을 보고 순수하지 않다고 생각하게 됐다. 장지연은 김건모 전에도 연예인들과 소문이 많았다. 제보를 다 받았다”며 폭로를 이어갔다.

심지어 김 전 기자는 장지연으로 추정되는 한 여성이 남성과 포옹하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이 이야기한 것이 아니다. 사진 속 남성과 결혼까지 생각했고 2~3년 전이다. 유명한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이광호 변호사는 “장지연 씨는 김건모의 배우자로 별개의 인격체인데도 ‘똑같은 사람들끼리 만났다’는 식으로 장지연 씨의 폭로에 대한 정당성을 주장한다”고 지적하며 “협박죄는 피해자가 위해성을 느껴야 하는데, 김용호 전 기자가 지속적으로 장지연의 사생활에 대한 얘기를 하거나 폭로를 예고하는 것으로 장지연 씨가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장지연 씨의 몸 상태를 묻자 이광호 변호사는 “며칠 사이 체중이 5kg 넘게 빠질 정도로 힘들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