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하이에나’ 김혜수. /사진제공=SBS
‘하이에나’ 김혜수. /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하이에나’로 돌아오는 김혜수, 새로운 인생캐 탄생이 기대된다.

오는 21일 처음 방송되는 ‘하이에나’는 머릿속엔 법을, 가슴속엔 돈을 품은 변호사들의 물고 뜯고 찢는 하이에나식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최고의 배우들과 최고의 제작진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그 뜨거운 관심의 중심에는 김혜수가 있다.

김혜수의 필모그래피는 도전과 변신의 연속이었다. ‘타짜’의 팔색조 매력 정마담부터 코믹 연기의 진수였던 드라마 ‘직장의 신’의 미스 김까지. 김혜수는 언제나 새로운 캐릭터에 도전했고, 그의 도전은 드라마와 영화 속 여성 캐릭터의 역할을 넓혀왔다. 2016년 출연한 드라마 ‘시그널’에서는 형사 차수현의 과거와 현재를 흡입력 있게 표현하며 호평을 받기도 했다.

김혜수의 필모그래피는 곧 그의 인생 캐릭터의 역사다. 남다른 선구안으로 좋은 작품과 매력적인 캐릭터를 선택해온 것은 물론, 어떤 캐릭터를 맡든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이를 소화했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김혜수라는 이름 그 자체가 작품과 캐릭터의 재미를 보장하는 보증 마크가 된다.

김혜수가 4년 만에 선택한 드라마 ‘하이에나’와 정금자 캐릭터에 대한 기대도 벌써부터 뜨겁다. 극 중 정금자는 돈과 승리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잡초 같은 변호사. 김혜수는 이기기 위해, 살아남기 위해 사투하는 정금자로서 또 한 번의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지금까지 공개된 콘텐츠에서 정금자는 때로는 섹시하고, 때로는 유쾌하며, 때로는 강렬한, 예측불가 캐릭터로 그려졌다. 과연 김혜수가 선택한 정금자는 어떤 인물일까. 김혜수는 이토록 종잡을 수 없는 정금자를 어떻게 완성할까. 이 모든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는 ‘하이에나’의 첫 방송이 기다려진다.

김혜수의 새로운 매력에 빠져들 수 있는 ‘하이에나’는 ‘스토브리그’ 후속으로 오는 2월 21일 밤 10시 시작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