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불청외전-외불러’ 스틸. /사진제공=SBS
‘불청외전-외불러’ 스틸. /사진제공=SBS
SBS ‘불청외전-외불러’에 합류해 화제를 모은 초특급 새 친구 김찬우가 4일 방송에서는 특별한 레시피로 요리 실력을 공개한다.

이날 김찬우는 ‘외불러’를 찾은 청춘들을 위해 특별한 떡국을 준비했다. 손수 가래떡까지 준비해온 찬우는 김혜림, 에일리와 함께 떡을 썰며 요리에 몰두했다. 그는 쉴 새 없이 청춘들과 수다를 떨면서도 손쉽게 요리를 하는 등 ‘찬줌마’ 캐릭터로 거듭나 마치 90년대 요리 프로그램 출연 시절을 떠오르게 만들었다.

김찬우의 요리를 맛본 청춘들은 “식당을 해도 될 것 같다”라며 칭찬 세례를 아끼지 않았다. 청춘들은 김찬우의 떡국을 추가로 배식받기 위해 줄을 서 김찬우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김찬우는 요리 후에도 장작 패기, 불 지피기 등 쉴 새 없이 일하며 청춘들을 챙기는 만능 살림꾼의 면모를 보여줬다. 김찬우는 에일리에게 직접 장작 패기 강의에 나섰고, 에일리는 김찬우의 장작 패는 실력과 숨겨왔던 이두, 삼두박근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정승환은 특별한 야외 공연을 선보였다. 점심 식사를 준비하던 정승환은 외국인 친구들과 이웃집에 가서 김치를 얻으며 따뜻한 ‘시골 인심’에 감사해 했다.

이웃집 할머니의 정에 감동한 정승환은 김혜림에게 김치를 얻으러 갔던 후일담을 털어놓으며 조용필의 ‘정’이라는 노래를 배웠다. 옛 노래로 세대를 초월한 대화를 이어가던 중 정승환은 좋아하는 조용필 노래를 불렀고, 다른 친구들과 즉석 ‘잼’을 선보여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탄력을 받은 승환은 김치를 주신 할머니를 위해 청춘들과 ‘산골 음악회’를 마련했다. 할머니를 위해 직접 기타를 치고 노래하면서 자신의 핫팩까지 쥐어드리는 등 훈훈한 모습으로 정승환은 ‘정선의 손자’가 됐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는 또 다른 노래 실력자들이 새 친구로 방문한다.

‘불청외전-외불러’ 2부는 4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