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2’ 팝핀현준 / 사진제공=KBS
‘살림하는 남자들2’ 팝핀현준 / 사진제공=KBS
팝핀현준이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렸다.

오는 5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어머니의 요리에 폭풍 관심을 보이는 팝핀현준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팝핀현준은 어머니가 차린 음식을 앞에 두고 생선구이에서 비린내가 난다고 하는가 하면 김이 눅눅하다며 반찬 투정을 했다.

그러나 다음날이 되자 현준은 평소 즐겨 찾던 햄도 마다하고 어머니의 반찬이 먹고 싶다며 180도 달라진 태도를 보여 의아함을 자아냈다.

현준은 김을 구워 달라는 등 이것저것 반찬을 해 달라며 어머니를 들들 볶았고, 계속되는 요구에 지친 어머니는 결국 폭발해 “집에서 나가!”라고 했을 정도였다.

끼니 때마다 반찬 투정을 하던 현준이 갑자기 어머니에게 반찬을 만들어 달라고 하는 데는 다른 목적이 있었다고 한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날 내내 밝은 표정으로 어머니 뒤만 쫓던 현준이 인터뷰 도중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고 전해져 그 이유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