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엑스원의 김요한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스원의 김요한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스원의 김요한이 배우로 새출발한다. KBS2 새 드라마 ‘학교 2020’을 통해서다. 김요한은 순정만화 같은 비주얼과 분위기로 엑스원의 센터를 차지했다. 투표 조작 논란으로 팀이 해체하면서 가진 재능을 다 보여주지 못 한 김요한은 ‘학교 2020’으로 공백동안 성장한 모습은 물론 엑스원과 또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김요한은 ‘학교 2020’에서 남자 주인공 김태진 역을 맡았다. 김태진은 주니어 대표로 전국체전 동메달까지 획득한 태권도 선수였으나, 아버지의 사업이 망하는 때에 맞춰 치명적인 발목 부상을 입으며 운동을 그만두고 특성화고로 진학한 학생이다. 온갖 풍상을 경험해 어른처럼 말하고 다 큰 것처럼 행동하지만, 속엔 아직 좋아하는 소녀 앞에서 어쩔 줄 모르는 소년이 들어 있는 열여덟 살 순진한 고등학생 캐릭터다.

김요한과 김태진의 캐릭터 싱크로율은 100%. 김요한은 실제로 데뷔 전 태권도 국가대표 상비군이었던 이력이 있다. 전국소년체전에서 두 번의 우승 경력이 있을 정도로 유망주였던 그가 싱크로율이 높은 역할을 선택하면서 캐릭터 소화력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학교 2020’은 1999년부터 시작된 청소년 드라마 ‘학교’ 시리즈물로, 사회에 입문한 18세 전문계 고등학생들의 적나라한 생태를 그린다. 인문계 학생들과 별반 다를 것 없는 이들의 청춘에 대한 고민, 막막한 생존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며 많은 공감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학교’ 시리즈는 배우 공유, 조인성, 이동욱, 김래원, 김우빈, 이종석 등 톱스타를 발굴해 ‘스타 등용문’이라고 불린다. ‘학교 2020’으로 첫 연기에 도전하는 김요한이 더 높이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지 많은 이목이 쏠리고 있다.

‘학교 2020’은 3월 촬영을 시작해 8월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