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검사내전’ 방송화면. /


JTBC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의 전성우와 안은진이 게임을 넘어 현실에서도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검사내전'(극본 이현·서자연, 연출 이태곤)에서는 성미란(안은진 분)에게 고백하는 김정우(전성우 분)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정우에게 마음을 거절당한 실무관 성미란은 폭군 카뮬로스가 돼 게임 세상을 폐허로 만들었다. 또한 값비싼 갑옷을 게임 속 불한당들에게 넘겼고, 대군주의 상징인 절대반지도 매물로 내놨다. 게임 유저들 사이에서는 ‘카뮬로스가 곧 게임을 접는다’라는 소문까지 피어올랐다.

달라진 미란의 모습을 안타깝게 지켜보던 정우는 미란이 버린 갑옷을 되찾았고, 그에게 갑옷을 입혀주며 “나도 용기가 필요할 거 아닙니까? 난 마부고, 당신은 나의 군주인데”라며 마음을 고백했다. 이후 정우의 직진은 게임 밖 현실 세계에서도 이어졌다. 지청에서 만난 미란에게 “게임 안에서나 밖에서나 제 마음은 같다”며 확실한 의사를 전달했다. 그동안 귀여운 ‘밀당’으로 재미를 선사하던 정우와 미란이 게임 속 군주·신하에서 현실의 연인으로 발전한 순간이었다.

한편 이날 ‘검사내전’에서는 각종 사기 범죄의 단면을 비췄다. 검사들이 맞닥뜨린 사건들을 통해 우리 주위 곳곳에 도사리는 사기 범죄의 가감 없이 보여줬다. 권리금을 부풀리기 위해 매출을 조작한 뒤 가게를 팔아넘긴 빵집 사기 사건을 맡은 차명주(정려원 분), 국정원을 사칭해 ‘대통령 비밀 통치자금’이라는 말에 성전 계약금을 사기당한 김목사를 조사하게 된 홍종학(김광규 분), 순진한 연예인 지망생에게 성형 수술을 종용하고 성매매까지 시킨 연예기획사 사장에 혀를 내두른 오윤진(이상희 분)까지 종류도, 규모도 천차만별이었다.

사건들은 자세히 들여다보면 볼수록 씁쓸했다. 먼저 빵집 권리금 사기를 당한 피해자는 김정우가 첫 단독 사건으로 맡게 된 동일 수법의 사기, 커피 프랜차이즈 사건의 가해자로 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폭탄 돌리기 마냥 피해자가 가해자가 되고, 서로 물고, 물어뜯기는 현실에 정우는 웃을 수 없었다. 그런가 하면 성전 계약금으로 4억 원을 사기당한 김목사는 1000억짜리 빌딩을 4억으로 ‘꿀꺽’하는 불법 잔고 증명서를 만들고도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조차 모르고 있었다. 성형에 성매매까지 종용당해 지울 수 없는 상처를 얻은 연예인 지망생은 “인터넷에 퍼진 동영상을 지워주겠다”라면서 합의를 권하는 상대측 변호인에게 흔들려, 윤진을 비롯한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최종훈(김유석 분) 지청장과의 갈등으로 공판검사가 된 이선웅(이선균 분)도 뜻밖의 사기 범죄자와 재회했다. 앞서 선웅과 명주의 활약으로 검거된 할머니 ‘연쇄 사기마’ 정복례의 공판을 맡은 것. 정복례는 협심증을 빌미로 보석을 신청했고, “협심증이 있는 건 사실이기 때문에 보석이 불필요하다고 말하기는 어렵다”는 애매한 의사 소견서까지 들이밀며 결국 보석금 2억으로 풀려났다. 그에게 사기를 당한 피해자들은 분노했고, 선웅 역시 마찬가지였지만 당장은 손쓸 방법이 없었다.

일과가 끝나고 술집에 모인 형사2부 검사들. 명주는 대뜸 선웅에게 “정복례씨 보석 허가 났다면서요”라며 날카로운 질문을 건넸고, 선웅은 ‘또 시작이구나’ 싶었다. 공판검사로서 일을 제대로 못 했다는 명주의 핀잔이 날아올 것이라 각오한 선웅. 그러나 명주는 빤히 선웅을 바라보더니, 자신의 소주잔을 가져다 대며 “일심에서 법정구속 시키세요”라고 말했다. 선웅은 다소 어리둥절했지만 “그러죠”라고 답했다.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의 변화도 궁금증을 자아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