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이유리(왼쪽부터), 연정훈, 이일화./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이유리(왼쪽부터), 연정훈, 이일화./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이유리, 연정훈, 이일화가 채널A 새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에 캐스팅됐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거짓말의 거짓말’은 입양된 친딸의 새엄마가 되기 위해 거짓 사랑을 시작한 한 여자의 서스펜스 멜로물이다.

이유리는 재벌가 며느리에서 한순간에 남편 살해범이 되는 지은수 역을 맡았다. 교도소에서 낳은 아이가 입양된 것을 알고 새엄마가 되기 위해 거짓 사랑도 불사하며 절절한 모성을 드러낼 예정이다.

이유리는 매 작품 흠집 없는 연기력을 보여주는 안방극장의 히트메이커다. ‘왔다! 장보리’의 연민정 역할을 시작으로, ‘슈퍼대디 열’ ‘아버지가 이상해’ ‘숨바꼭질’ ‘봄이 오나 봄’까지 남다른 존재감을 뽐냈다.

연정훈은 다정다감하고 정의로운 기자이자 입양한 딸을 홀로 키우며 사는 ‘싱글 대디’ 강지민으로 분해 OCN ‘빙의’ 이후 1년 여 만에 드라마 컴백을 신고한다. KBS2 ‘1박 2일 시즌4’와 함께 드라마와 예능을 모두 휩쓸며 연정훈 전성시대를 열 계획이다.

이일화는 부드러움과 카리스마를 넘나드는 선 굵은 악역 연기로 변신을 예고한다. 지은수의 전 시어머니인 김활란을 맡아 은수가 자신의 아들을 죽인 살인범으로 지목되자 누구보다 끔찍한 복수를 실행하는 피도 눈물도 없는 섬뜩한 면모를 표출한다.

‘거짓말의 거짓말’은 ‘유별나! 문셰프’ 후속으로 오는 5월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